대운에 정관이 있을 때

Write

Article Menu

facebooktwitterpinterestkakao storyband

관성(官星)은 나를 통제(統制)하는 것이다. 법(法)과 질서(秩序)를 지키고 예의바르게 행동한다. 학생이라면 목표가 뚜렷하고 윗사람의 말을 잘 듣게 된다. 어린 시절 관운(官運)이 오면 애어른처럼 행동하니 주변 어른들이 예의바르다고 칭찬을 한다. 어른에게 관운(官運)이 오면 직장운이 오는 것이고 직장(職場)이란 나를 가두는 역할을 한다. 시키면 시키는대로 해야 하는 것이 관(官)이고 직장(職場) 이다. 스트레스가 있을 수 있다. 남자라면 아이들이 관(官)에 속하니 아이들이 성장함에 따라 직장과 아이들에게 심한 압박감을 받을 수 있다. 따라서 중년 가장(家長)에게 관성운(官星運)이 오면 과로사(過勞死), 급사(急死) 등을 조심해야 한다. 신약(身弱)한 사주에서 더욱 그렇다.
 

 

-  명예를 중시하며 안정적인 발전을 꾀하게 된다.


-  관공서를 비롯한 공공기관과 관계가 이루어진다.
 

-  직장에서 승진하거나 무직자는 취업할수 있다.


-  안정적으로 조직에서 발전적인 일을 도모할 기회가 생긴다.

Writer

배라헤

배라헤

운을 결정하는 것은 "나" 자신이다.✨🎴
카톡 montede
문자 팔육일공.칠사육구 (문자만가능)
이멜 life@woon8.com

comment

권한이 없습니다.
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
('2'이하의 숫자)
of 2 next